본문으로 바로가기

어후 이거 제목이 왜이랩..ㅠ.ㅠ

역시 자기전에 글 쓰면 안되는 것 같다.


원래 제목: 이제 무엇이든 코드로 구현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는 것 같다.

PS에만 국한된 얘기는 아니다.

나는 코딩능력이 생각하는 능력과 구현능력으로 나뉜다고 생각한다.


코딩력 = 생각 + 구현


여기서 과연 연습한다고 좋아질 수 있는지 의문이 드는 부분이 바로 생각하는 부분이다.

이 부분은 아직도 잘 모르겠다.

물론 옛날에 비하면 많이 늘었지만, 그 속도가 너무 더디다.


구현은 진짜 정말 많이 늘었다고 말할 수 있다.

생각을 못해서 그렇지 누가 생각만 해주면 꽤 괜찮은 시간 안에 무엇이든 구현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요즘은 논문을 자주 보고 있는데,

논문에서 추상적으로 설명하는 것들을 코드로 옮겨보고 있다.

신기한건 나 스스로에게 어떤것이든 코드로 옮길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고,

또 그것을 실제로 구현해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육목도 내겐 좀 힘들었지만 꽤 괜찮게 코드로 옮겨볼 수 있었고,

회사에서 보고 있는 논문도 오늘 점심먹고 얼마 안되는 시간동안 완벽히 구현해 낼 수 있었다.

좀 많이 하드하다고 느꼈던 구현조차 요즘은 꼬여있는 실타래가 천천히 풀리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16년 2월, PS를 시작하기 전의 나에겐 절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정말 많이 발전했다.


잘하는 사람들이 명동에 있는 인파만큼 많기 때문에

이정도에 호들갑을 떠는게 우스워보일 수도 있지만,

나는 요즘 성장하는 나 자신을 보며 꽤나 만족하고 있다.ㅎㅎ


그래도 아직 너무나도 많이 부족하다.

개발자로 불리기엔 개발다운 개발을 해본적이 없고,

문제 푸는 것이 취미라고 말하기엔, 슬렉에서 눈뜨면 문제만 푸는 분들이 계셔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도 못하겠다ㅋㅋㅋ


다만, 내가 스스로 다짐했던,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사는 것 같아서 뿌듯하다.

이렇게 계속 하다보면 나도 언젠가는 생각하는 능력에 대해서도 이런 글을 쓸 날이 올 것이라 믿는다.

퇴근하고 좀 더 열심히 살아보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